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국내 식품·외식산업 규모 200조원 육박…외식업은 '포화'
기사입력 2017.09.10 11:00: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음식점, 국민 78명당 1곳…10년새 24% 증가 농식품부, '식품산업 주요통계' 발간 1인 가구 증가와 프랜차이즈 업체가 크게 늘면서 국내 식품·외식산업 규모가 20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식업의 경우 급성장하는 만큼 경쟁도 심화하면서 음식점 수가 국민 78명당 1개씩 존재할 정도로 포화상태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식품산업 규모 및 산업구조 파악에 필요한 각종 통계지표를 수집·정리·분석한 '2017년도 식품산업 주요통계'를 발간했다고 10일 밝혔다.

통계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식품·외식산업 규모는 약 192조 원(식품제조업 84조 원, 외식업 108조 원)으로 집계됐다.
식품제조업의 연평균 성장률은 6.8%, 외식업은 8.9%로, 우리나라 국내총생산(GDP)의 연평균 성장률(3.6%)을 크게 웃돌았다.

이 중 외식업 산업현황을 보면 2015년 음식점(주점업 포함) 사업체 수는 전년 대비 0.9% 증가한 66만 개였다.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 5천153만 명 기준으로 환산하면 78명당 1개가 존재하는 셈이다.

2005년(53만 개)과 비교하면 10년 새 음식점 수가 24% 급증했다.

외식업 종사자 수는 195만 명으로, 서비스업종 중 종사자 수가 가장 많았다.

농식품부는 1인 가구 증가와 외식업 프랜차이즈의 꾸준한 증가 등의 영향으로 외식시장이 급성장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외식시장의 급성장은 그만큼 경쟁 심화로 시장이 포화상태에 달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실제로 전체 66만 개 음식점 중 종사자 5인 미만의 소규모 음식점이 86.5%로, 10곳 중 9곳 가까이가 영세 식당이었다.

반면 종사자 수 10인 이상 음식점은 1만8천 개로 전체 음식점업의 2.7%에 불과했다.

업종별로는 한식 음식점업(30만4천여 개) 개수가 가장 많았고, 커피숍 등 비알콜 음료점업(5만9천여 개), 분식·김밥전문점(4만3천여 개), 치킨전문점(3만2천여 개) 순이었다.





식품제조업 시장의 경우 음식료품 제조업 사업체 수가 총 5만7천954개소로 집계됐으며, 종사자 수는 33만 명으로 집계됐다.


식품제조업 중에서도 급성장한 분야는 건강기능식으로, 소득증대에 따른 웰빙에 대한 관심도 증가와 기대 수명 증가 등으로 관련 품목의 출하액이 2005년 4천억 원에서 2015년 2조2천억 원으로, 무려 약 5.6배 급증했다.

농식품부는 식품제조기업 가운데 지난해 매출액이 1조 원을 넘어선 곳은 총 21개사로, ㈜한국인삼공사, ㈜SPC삼립 등 2개사가 지난해 추가됐다고 밝혔다.

10년 전인 2005년에는 매출 1조 기업이 단 네 곳에 불과했다.

매출 1위 규모 기업은 약 4조9천억 원의 매출을 올린 CJ제일제당㈜이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