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권순만 창업칼럼] 외식 창업자의 홍보마케팅, ‘온라인’보다 ‘오프라인’에 진심 담아라
기사입력 2017.11.07 11:04: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권순만 한국창업능률개발원 원장의 창업칼럼 2



요즘 인터넷을 보기가 피곤하다. 밥 한 끼, 술 한 잔 하기 위해 ‘맛집’이라는 키워드를 인터넷 검색창에 치면 무수히 많은 정보가 나온다. 그 정보들 중 ‘진짜’를 구별해 내는 것이 여간 쉽지 않다. 소리는 들리지 않지만 “이리로 오세요, 잘 해드릴께”라는 소위 호객행위를 하고 있는 가짜 글들이 넘쳐나기 때문이다.
이는 점점 더 치열해지고 있는 외식업 온라인 마케팅 때문이라 할 수 있다.

외식업을 운영하는 이들만큼 온라인 홍보에 열을 올리는 이들도 없다. 실제 많은 잠재 고객들이인터넷을 통해 맛집 검색을 하는 시대이니만큼 당연한 순리 일 수 있다. 하지만 자신의 점포를 사람들에게 홍보하는 수단으로 꼭 온라인만을 집착하는 것은 정답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온라인 마케팅과 홍보보다 중요한 ‘어떤 것’을 외식 창업자들이 간과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 든다.

외식업에 뛰어든 창업자는 점포의 홍보를 위해 수많은 고민을 하게 된다. 프랜차이즈 점포야 본사에서 홍보와 마케팅에 대한 부분을 지원해주고 가이드를 제시해주니 그 고민이 한결 가볍지만 프랜차이즈가 아닌 일반 외식 점포의 대표라면 고민의 무게는 나날이 무거워진다. 전단지 제작도 생각해볼 것이며, 입간판 혹은 네온 사인 등으로 고객의 시선을 끌어도 보고 싶어질 것이다. 물론 온라인 마케팅은 1순위 홍보 방안으로 이미 고려하고 있을 것이다. 이유인즉슨 온라인 마케팅을 남들이 다 하기도 하거니와, 그럴싸한 말들로 약간의 조작(?)을 가미해 글을 써서 홍보해 준다니 귀가 솔깃할 수밖에 없다. 이에 맛 집 키워드 검색, 블로그 작성, 그 외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을 활용한 SNS 마케팅을 적극 시도해 볼 것이다.

남들 다 하는 온라인 마케팅, 하지 말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다만 온라인 마케팅에 생각이 함몰되어 정작 자신의 점포를 찾아오는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등한시 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자신이 융통할 수 있고, 점포를 원활하게 운영할 수 있는 자금의 범위를 넘어서까지 온라인 홍보에 집착하는 이들이 많다. 이들의 특징 중 하나는 온라인을 통한 고객의 반응에는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정작 실제 자신의 점포 내에서 발생하는 소소하지만 중요한 부분들을 간과한다. 자신의 점포를 고객에게 홍보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찾아주는 고객을 다시금 방문하게 하는 점포 구성원의 마음가짐과 행동이다.

첫 번째로 맞이하는 사람이 누구인가에 따라서 그 점포에 대한 이미지가 달라진다. 점포의 주인이 테이블 한 손님 더 시중 든다고 매출이 오르는 것은 절대 아니다. 주인은 직원의 서비스 마인드 교육을 철저히 해야 하고, 그들이 제대로 고객을 맞이하고 있는지 항시 체크해야 한다. 직원은 사장에겐 언제나 친절하기 마련이다. 직원들이 고객들에게도 그런 친절함을 내보일 수 있도록 교육을 통해 몸에, 마음에 습득이 되게 만들어야 한다.
그런 친절함을 받은 고객이라면 그는 필시 다른 이들에게도 그 점포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전할 것이다. 이것이 쌓이고 쌓이면 그보다 더 좋은 홍보 마케팅이 있을까? 우리가 온라인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은 맞지만, 오프라인에서 사람은 더 감동받는다. 뒤 돌아 나가는 고객에게 따스하게 전하는 “안녕히 가세요”라는 말이 ‘맛집’ 키워드 백 개 보다 훨씬 효과가 좋다. 물론, 아직까지는 말이다.



[매경창업센터]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