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지가 상승률 높고 임대료 급등…소상인 내몰리는 대구 김광석길
기사입력 2017.12.05 11:24:06 | 최종수정 2017.12.05 13:3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학술용역으로 젠트리피케이션 확인…"공론화·상생협약 필요" '대구 김광석 다시 그리 길'(김광석길) 일대 공시지가가 5년 새 23.7% 상승하고 임대료가 3∼4년 만에 3배 이상 올랐다.

대구시 중구는 지난 5월 15일부터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을 과학적으로 진단하고 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김광석길, 약령시, 북성로를 대상으로 계명대 산학협력단에 학술연구를 의뢰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5일 밝혔다.

젠트리피케이션은 도심 낙후지역 개발로 임대료가 점차 오르며 원주민이나 소상공인이 내쫓기는 현상을 말한다.

학술연구 결과 2017년 김광석길 공시지가가 2013년과 비교해 23.7% 상승했고 평균 영업 기간 6.6년, 평균 폐업 기간은 9.3년으로 짧게 나타났다.

2010년부터 2017년 사이 일반음식점을 중심으로 창업이 폐업보다 3.5배 많았고 유동 인구는 2013년과 비교해 2016년에는 약 21.8배 증가했다.

임대료는 2011년과 비교해 2014∼2015년 3배 이상 올랐다.

산학협력단은 김광석길에서 젠트리피케이션이 발생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젠트리피케이션이 강하게 나타났다고 볼 증거를 발견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또 젠트리피케이션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거버넌스를 통한 젠트리피케이션 공론화, 민관협의체 구성과 상생협약 체결 유도, 관련 조례 제정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윤순영 중구청장은 "용역 결과를 지역상권 보호와 도시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며 "구의회와 협력해 이른 시일 안에 관련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말했다.

중구는 지난해 4월 구청장이 상권을 보호·육성할 지속 가능한 발전 구역을 지정해 지역공동체가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도록 한다는 내용을 담아 '중구 지역공동체 상호협력 및 지속가능발전구역 지정에 관한 조례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중구 의회가 사유재산권을 침해하거나 지역 발전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등 이유로 상임위원회에서 부결해 조례안이 1년 넘게 표류하고 있다.

mshan@yna.co.kr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