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기득권에 또 밀린 편의점 약 판매
정부, 판매약 확대 미뤄
국민편의는 뒷전 논란
기사입력 2018.08.08 17:43:24 | 최종수정 2018.08.08 19:5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안전 상비의약품` 확대 결정이 또다시 미뤄졌다. 대다수 소비자가 편의점에서 보다 쉽게 더 많은 안전 상비약을 구입할 수 있도록 판매 품목 확대를 원하고 있지만 정부가 약사단체 등 기득권 눈치를 보느라 차일피일 결정을 미루면서 불필요한 논란만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보건복지부는 8일 열린 안전 상비의약품 지정심의위원회 제6차 회의에서 겔포스 같은 제산제(위산으로 인한 속쓰림·위통 등을 치료하는 약물)와 지사제(설사 증상을 완화시키는 약물)를 편의점 판매 품목으로 신규 지정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지난해 말 편의점의 의약품 판매 확대를 반대하는 약사회 임원이 자해 소동을 벌이면서 5차 회의가 무산된 뒤 8개월 만에 열린 이날 회의에서 품목 확대 결론이 날 것으로 예상했다. 당초 지난해 6월까지 품목 확대 조정을 마무리할 예정이었던 복지부가 이미 1년 이상 지체된 상황에서 더 이상 결정을 미루기는 힘들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도 약사단체의 극렬한 반대에 부딪혀 무기력하게 물러나고 말았다.

약사단체는 안전 상비약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리는 제품인 타이레놀과 판콜을 제외하는 한편 편의점 판매는 약국이나 병원이 문을 닫는 시간에만 가능하도록 시간을 제한하라는 무리한 요구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김혜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