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청년상인 휴폐업 60% 육박…중기부, 꼼수로 수치 낮춰"
기사입력 2018.10.10 15:16:48 | 최종수정 2018.10.11 10:4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소벤처기업부가 꼼수 통계로 전통시장에서 창업한 청년 상인의 휴·폐업률을 실제의 절반 수준으로 낮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중기부가 국정감사 자료에서 올해 7월 기준 휴업이나 폐업한 정부 지원 청년 상인 점포는 184곳으로 3년간 지원한 499곳의 36.9%라고 밝혔으나 추가 자료에서는 현재 운영 점포가 203곳에 그쳐 휴·폐업율이 60%에 육박한다"고 10일 밝혔다.

추가 자료 기준 운영 점포 수는 중기부가 애초 밝힌 315곳보다 112곳이 적은 수치다.

김 의원은 "112곳은 '청년상인'이 아닌 '대체상인'이 운영하고 있다"며 "'대체상인'은 정부 지원을 받은 청년 상인이 폐업한 이후 동일 점포에 새로 입점한 일반 상인으로, 임대차 계약으로 입점한 임차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실제 중기부가 3년간 지원한 점포 499곳 중 296곳이 문을 닫아 청년 점포 휴·폐업은 59.3%에 이르지만, 꼼수 계산을 통해 이를 36.9%까지 낮췄다"며 "정부가 '대체상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정책 실패를 감췄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영업실태를 전수조사해 남아 있는 청년 점포에 대해 제대로 된 사후관리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부는 상인 세대교체와 젊은 고객 유입을 위해 2015년부터 '청년상인 창업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

이 사업은 전통시장 내 창업을 희망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을 대상으로 임대료와 인테리어 비용, 홍보 마케팅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작년까지 3년간 153억 원이 투입됐다.

indigo@yna.co.kr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