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국감 나간 편의점 대표들 "가맹점주 최저수익 보장 확대 검토"
기사입력 2018.10.10 20:05:21 | 최종수정 2018.10.11 10:4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편의점 과당경쟁 논란엔 "본사 자율규약안으로 근접출점 방지" 편의점 가맹점주들의 경영난이 악화하는 가운데 본사 대표들이 10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점주들의 최저수익 보장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 "편의점 본사는 무분별한 출점을 자제하고, 가맹점주가 점포를 운영할 수 있는 최소한의 수익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일본은 편의점 최저수익 보장제를 통해 15년 계약 기간 중 12년간 가맹점주들에게 최저수익을 보장해주고 있다"며 "국내 편의점 본사들도 최저수익 보장을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GS25와 세븐일레븐 등 국내 업체들은 5년의 가맹점 계약 기간 중 1년만 최저수익을 보장하고 있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의 조윤성 대표는 '최저수익 보장을 확대할 계획이 있느냐'는 우 의원의 질의에 "단순히 최저수익을 보장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경쟁력을 높여서 점포의 매출을 높이느냐가 핵심"이라며 "최저수익 보장과 함께 경영 개선 활동 등 가맹점주 경쟁력 향상을 위한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와 우 의원은 해당 질의와 답변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의 정승인 대표는 "최저수익 보장을 늘릴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편의점 근접출점 제한 문제와 관련해 "편의점협회가 공정거래위원회에 근접출점 제한 자율규약안을 제출했고 공정위에서 심의 중"이라며 "이른 시일 안에 답변이 오면 자율규약을 통해 근접출점을 방지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gatsb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