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뉴스
뉴스 / 칼럼 > 창업뉴스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화장품·반려동물용품도 '잘 팔리네'…편의점 비주류의 도약
기사입력 2018.02.11 06:25: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편의점에서 비주류 상품군인 화장품과 문구류, 반려동물용품 매출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일반적으로 편의점 매출에서 식품 비중이 95%에 달한다. 나머지 5%가량이 비식품인데 최근 편의점이 상품을 다양화하면서 비식품류 매출이 늘고 있다.

편의점 CU(씨유)가 11일 최근 5년간 비식품류(담배 제외)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3년과 2014년 한 자릿수에 불과했던 매출 신장률이 2015년 11.5%, 2016년 14.7%로 조금씩 상승하다가 지난해에는 25.3%로 껑충 뛰었다.
주요 품목별로 화장품 매출 신장률은 2014년 6.6%, 2015년 10.8%, 2016년 13.3%에 이어 지난해 18.5%로 상승했다.

반려동물용품 매출 신장률은 2015년 30.3%에서 지난해 55.4%로 치솟았다.

이는 신속성과 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기존에 대형마트나 전문점에서 구매하던 비식품류를 편의점에서 많이 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는 이런 추세에 맞춰 관련 상품을 적극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CU는 에뛰드하우스, 훌리카훌리카 등 화장품 브랜드와 협업해 편의점 전용 상품을 출시하는가 하면 대학가, 오피스 등 젊은 고객이 몰리는 500여개 점포에 화장품 특화 매대를 설치했다.


최근에는 반려동물용품 전용 브랜드 '하울고'를 론칭하고 반려동물 용품 전용 존인 'CU 펫하우스'를 선보였다.

이밖에 샤오미의 이어폰, 보조배터리 등 휴대폰 용품도 꾸준히 매출이 느는 효자 상품이다.

GS25는 토니모리와 협업한 색조 화장품 브랜드 '러비버디'를 론칭했고 세븐일레븐은 로레알과 함께 남성용 기초 화장품을 단독으로 출시했다.

CU 관계자는 "즉각적인 필요에 의해 구매하는 비식품 상품의 경우 365일 24시간 접근성이 좋은 편의점에서 꾸준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다양한 브랜드와의 제휴를 통해 시장 규모가 더욱 커지는 추세"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신기사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